심상정 "조국 청문회 소모적 정쟁 대신...오늘 당장 열자"

서준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16:39]

심상정 "조국 청문회 소모적 정쟁 대신...오늘 당장 열자"

서준혁 기자 | 입력 : 2019/09/03 [16:39]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jmb뉴스


[jmb뉴스=서준혁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둘러싼 여야 합의가 무산되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책임 공방을 벌이는 것을 두고 "이런 소모적인 정쟁 대신 오늘 당장 인사청문회를 열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애초 인사청문회를 2일과 3일 열자고 여야가 합의했다. 의지만 있다면 오늘 당장 열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조 후보자가 전날(2일)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약 11시간 동안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 해명한 것과 관련해 "국회가 헌법적인 책임을 못하면서 조 후보자를 탓할 일은 아니다"며 "하지만 이 것으로 인사청문회를 대체할 수 없다. 기자간담회 형식상 조 후보자 검증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이어 "어제 초월회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에게 민주당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에게 적극 협조를 요청해 출석시킬 수 있다면 오늘이라도 청문회가 가능하지 않겠느냐고 했다"며 "여당은 오늘부터 '대통령의 시간'이라고 했지만 여야 의지만 있다면 '국회의 시간'을 병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를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