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내일 북러 정상회담 예정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4/24 [21:49]

김정은, 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내일 북러 정상회담 예정

김은해 | 입력 : 2019/04/24 [21:49]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을 떠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현지시간 오후 6시,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해 러시아 군대의 사열을 받는 등 간단한 환영 행사를 진행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전용 차량을 타고 바로 숙소인 극동연방대학으로 이동한다.

 

현지 언론들은 김 위원장이 러시아 측 인사들과 만찬을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늘 오전 10시쯤 러시아 국경을 통과했다.

 

▲     © jmb방송


김 위원장이 북러 접경 역인 하산역에 잠시 내렸고, 이 자리에선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네는 전통 환영행사가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내일 오후에 열릴 전망이다.

 

8년 만의 북러 정상회담이자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첫 만남이기도 하다. 

 

먼저 1대1 회담이 이뤄지고 그 뒤 확대회담과 공식 연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공동 성명 발표 등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수행단에는 김평해 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부상 등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지난 북미 하노이 정상회담 때 김 위원장을 수행했던 인물들이 대거 방러 수행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볼 때 비핵화 협상과 관련된 논의가 북러 정상회담에서 심도 깊게 논의될 것으로 관측된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을 한 뒤에도 하루 이틀 더 머물면서 시찰할 예정이며 블라디보스토크 현지에선 러시아 해군 태평양 함대 사령부 등 김 위원장이 방문할 것으로 알려진 곳엔 사전 점검이 이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