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기자간담회...변명과 기만, 감성팔이 반복"

청문회 할 법적기간 아직 남아있어...청문회 아직 안 끝났다

서준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03 [16:33]

나경원 "조국 기자간담회...변명과 기만, 감성팔이 반복"

청문회 할 법적기간 아직 남아있어...청문회 아직 안 끝났다

서준혁 기자 | 입력 : 2019/09/03 [16:33]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jmb뉴스


[jmb뉴스=서준혁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절차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청문회를 열자고 재차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2일) 11시간여 이어진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와 관련해 "변명과 기만, 감성팔이를 반복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증인이 출석하고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 청문회를 왜 그토록 피했는지 원인을 알았다"라고 기자간담회를 연것에 대해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완전히 무너져내릴 거짓 선동의 만리장성을 쌓았다"라며 "기자들의 짧은 질문에 온갖 장황한 변명으로 감성팔이를 반복했다. 위법, 특권, 반칙 인생을 살아온 조 후보자는 장관이 되겠다는 길마저 편법과 특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아직 인사청문회를 할 법적 기한이 남아있는데도 더불어민주당이 무산을 선언하고 조 후보자에게 이런 자리를 깔아줬다"라며 여당이 '보조자' 역할을 했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법적으로 청문회 절차가 끝나지 않았다면서 조 후보자 청문회 개최를 거듭 요청했다.

 

이어 그는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릴 수 있도록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을 넉넉히 주는 게 최소한 양심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국민 변명 쇼'로 청문회를 대신하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정치는 회복할 수 없는 격랑에 빠져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종말을 알리는 신호탄과 함께 자유한국당은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라고 경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