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조국 후보자 청문안...재송부요청 기간에라도 청문회 열어야"

"한국당, 정치적 광기 불러온 혼란의 후과 감당하게 될 것"

서준혁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23:03]

심상정 "조국 후보자 청문안...재송부요청 기간에라도 청문회 열어야"

"한국당, 정치적 광기 불러온 혼란의 후과 감당하게 될 것"

서준혁기자 | 입력 : 2019/09/02 [23:03]

▲     © jmb뉴스


[jmb뉴스=서준혁 기자]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 "대통령의 청문안(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기한 안에 해당하더라도 국회 청문회 일정을 잡는 것을 권고한다"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예측 가능한 정치가 이뤄지는 것이 국민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라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이같이 제안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청문회 없이 후보자 임명이 강행된다면 국회의 책무를 다하지 못할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개혁성도 실추될 것"이라며 "정부여당은 특히 대내외적인 국가 현안이 산적한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서라도 국력 낭비와 국론 분열 최소화에 필사적 노력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엽적인 증인 채택 문제에서 한 발 물러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집회에서 '문재인 정권이 광주일고 정권이란 얘기가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 "가족 청문회를 고집해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급기야 지역주의 봉인마저 해제하는 등 정치적 광기와 이성마비가 불러온 정국 혼란의 후과를 감당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누가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하는지, 누가 청문회를 통한 의혹 규명을 방해하는지, 누가 정도를 벗어나 고집을 부리는지 국민은 어항 속의 금붕어를 들여다보듯 보고 있다"며 "한국당과 민주당은 어항 속 금붕어가 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이라도 대화와 협상을 통해 국회 청문회 일정을 확정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정의당은 노동·여성·청년·생태·민생·평화의 6개 본부를 설치, 관련 정책구상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