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 대입제도 전반 재검토...조국 지키기 불쌍할 정도"

비리백화점 조국 지키기 도 넘어...국정 최고책임자로 무책임하기 짝이 없어

서준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02 [22:57]

황교안 "文대통령, 대입제도 전반 재검토...조국 지키기 불쌍할 정도"

비리백화점 조국 지키기 도 넘어...국정 최고책임자로 무책임하기 짝이 없어

서준혁 기자 | 입력 : 2019/09/02 [22:57]

▲ 지우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jmb뉴스


[jmb뉴스=서준혁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대입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든 조국을 지키려는 모습이 정말 불쌍해 보일 정도"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하신 말씀인지 제 귀를 의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비리백화점 조국 지키기가 도를 넘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얼마나 국민들을 우습게 보는지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아무리 국민들이 철회를 요구해도, 검찰이 수사에 나서도 조국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국정 최고책임자로서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발언"이라며 "조국 사태의 근본적인 책임은 편법과 불법으로 부를 축적하고 특혜와 특권으로 자녀를 키운 조 후보자는 물론 이런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려는 대통령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또 "핵심 피의자 조국에 대해 좋은 사람이라니, 그러면 검찰은 좋은 사람을 수사하겠다고 나선 것인가"라며 "사실상 검찰에게 조국을 수사하지 말라고 하는 공개적인 압박을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게속해서 "이제 와서 입시제도 재검토를 이야기하는 것은 조국 물타기라고밖에 볼 수가 없다"며 "조국 한 사람으로 법치가 훼손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국민인가, 조국인가. 이 질문까지 피한다면 정말 대통령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지금이라도 조국의 지명을 철회하고 그가 저지른 반칙과 특권을 응징하는 용단을 내려주기를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주한미군 기지 조기 반환을 추진한다'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발표와 관련해 "북한이 미사일을 쏴도 열지 않던 NSC를 열었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며 "한미동맹 어디까지 흔들 생각인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 할 정부가 오히려 우리 안보의 핵심축을 무너뜨리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은 한미동맹 흔들기를 즉각 멈춰야 한다. 한미 동맹과 한미일 공조체제 복원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