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거래량 조작으로 540억 챙겨..대표 등 운영진 3명 구속"

김명균 기자 | 기사입력 2019/08/31 [14:15]

가상화폐 거래소 "거래량 조작으로 540억 챙겨..대표 등 운영진 3명 구속"

김명균 기자 | 입력 : 2019/08/31 [14:15]

▲     © jmb뉴스


[jmb뉴스=김명균 기자]새로운 가상화폐를 발행했다며 투자자를 끌어모은 뒤 거래량 등을 조작해 540억 원을 가로챈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가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어제(30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 A 씨 등 운영진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A 씨 등은 지난해 12월 인터넷에 가상화폐 거래소를 세우고 자체 가상화폐인 B코인을 발행했다며 투자자들을 유치한 뒤 가격을 올려 한 번에 팔아치우는 수법으로 540억 원 어치의 원화와 비트코인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이 과정에서 회원 수와 거래량 등을 임의로 조작해 시가 19억 원 상당의 B코인 200만 개를 허위로 생성해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들이 만든 B코인은 실제 가상화폐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기술과는 무관한, 사실상 포인트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