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선배 충북도의장, “충북선 철도 예산반영 건의”

정태수 | 기사입력 2019/04/25 [19:20]

장선배 충북도의장, “충북선 철도 예산반영 건의”

정태수 | 입력 : 2019/04/25 [19:20]

▲     © 정태수


<jmb방송=정 태수기자> 장선배 충북도의장을 비롯한 전국시⋅도의회 의장들은 25일 세종시 총리 공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초청으로 열린 만찬 간담회에 참석해 지역현안을 건의했다.

 

이날 장 선배 충북도의장은 충북 최대현안으로 예타면제 사업에 선정된 충북선철도 고속화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예산 반영을 요구했다.

 

장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과 관련해 ▶강호선 고속철도망의 핵심인 오송연결선 7.5km(1,938억) ▶낙후된 충북 북부권 발전을 위한 봉양역 경유노선 7km(2,748억) ▶삼탄~연박 선형개량이 포함된 청주공항~연박 고속화 개량 80km(1조 3,271억) ▶중앙선과 원강선(원주~강릉)을 잇는 원주연결선 9km(1,696억) 등 총 1조 9,653억원의 사업비를 요청했다.

 

이에 앞서 대전광역시의회 주관으로 대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전국 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3차 임시회에서는 민생관련 건의안 등 10개 안건을 처리했다.

 

이날 시⋅도의장들은 임업인들의 실질적인 권익 향상과 보상혜택을 담은 ‘임업‧임업인의 처우개선을 위한 건의안’을 통해 ▶임가소득 안정 및 지역경제 활성화 ▶산림의 공익기능 유지·제고 ▶직불제 관련   농업과의 차별성 해소 ▶산주의 재산권 및 경제활동 제한 등 정책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또한, 현행 ‘국민연금법’ 상 한시적 특례 규정으로 올해 말 지원이 중단될 위기에 처한 농어업인 연금보험료와 관련해 지속적인 연금보험료 지원과 함께, 농어업인 부담분의 50%에서 80%로 확대 지원을 촉구하는 ‘농어업인 연금보험료의 안정적 지원을 위한「국민연금법」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도의장들은 이날 본회의 전 간담회를 갖고 국회에 제출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대응방안을 모색하며 향후 연대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장선배 충북도의장은 “충북의 최대현안인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