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미세먼지 최다배출 분야는 제철·시멘트 등 제1차 금속산업

2015년 배출증가율 1위는 대형업무시설의 냉난방 보일러

서준혁 | 기사입력 2019/04/25 [10:39]

신창현, 미세먼지 최다배출 분야는 제철·시멘트 등 제1차 금속산업

2015년 배출증가율 1위는 대형업무시설의 냉난방 보일러

서준혁 | 입력 : 2019/04/25 [10:39]

▲     © jmb방송


[jmb방솔=서준혁 기자] 미세먼지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분야는 제철, 시멘트 등 제1차 금속산업인 것으로 2015년 국가공식 통계자료에서 확인됐다. 국가공식통계는 국제기구에 제출하기 때문에 통계발생 시점보다 2~3년 늦게 확정된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15년 국가통계 기준 배출량 상위 10위 배출원 중 시멘트, 제철 등 제1차 금속산업이 연간 6만1,849톤(25.2%)으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화력발전 등 발선시설이 3만6,954톤(15%)을 배출해 2위, 선박, 건설기계 등 비도로이동오염원이 3만2,300톤(13.1%)으로 3위, 경유화물차 등 도로이동오염원이 2만2,809톤(9.3%)으로 4위, 석유제품산업 생산공정이 2만1,690톤(8.8%)을 배출해 그 뒤를 이었다.

 

또, 2014년 국가통계 대비 2015년 통계에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배출원은 상업 및 공공기관 업무시설의 비산업 연소(냉난방 보일러 연소)로 총 2,218톤이 증가해 47.9%의 증가율을 보였다.

 

다음으로 건설공사장의 비산먼지가 1,054톤 증가해 38.1%의 증가율로 2위, 산불 및 화재로 인한 기타 면오염원이 16.3%로 3위, 폐기물소각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가 14.9%로 4위, 제철제강업 생산공정이 14.6%로 5위를 기록했다.

 

가장 높은 감소율은 보인 배출원은 택시 배출 미세먼지로 2014년 대비 2015년 23%(10톤)가 감축됐는데 이는 노후차량이 감소했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 뒤를 이어 승합차 17%(276톤) 감소, 지역난방시설 12.8%(141톤) 순이었다.

  

신창현 의원은 “미세먼지가 어디서 얼마나 나오는지 정확하게 알아야 감축대책의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다"며 "한정된 재원으로 감축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정치 많이 본 기사